한국어-korea-韩文版 >> 문화 文化 >> 관련 정보  
"우리는 부동한 국가에서 왔지만 모두 항주를 사랑한다"
발표: 2017-09-06 16:41    작성자: 변효단    출처: 항주일보   

어제 남송관악박물관에는 피부색이 부동한 외국인들이 왔다. --서호관광 국제체험사들이다.그들은 서호의 스토리 및 문화를 전달하는 중요한 미션을 가지고 왔으며 남송관악 막물관은 그들이 중국문화를 공부하고 서호를 요해하는 첫 단계이다.